‘4할 타율’ 강백호, 언제까지 기세 이어질까



프로야구에서 ‘4할 타율’은 꿈의 기록이다. KBO리그 40년 역사에서 원년인 1982년 백인천만이 4할(0.412) 타율로 시즌을 마쳤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도 1941년 0.406을 기록한 테드 윌리엄스가 마지막이다. 일본프로야구는 아직 단 한명의 4할 타자도 나오…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사이트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