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바이러스성 비강 스프레이 개발

항바이러스성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코로나19를 비롯한 바이러스와 세균을 죽일 수 있는 비강 스프레이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고
목요일 밝혔다.

항바이러스성

KIST에 따르면 비강 스프레이는 마스크를 쓴 것처럼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능력이 있어 외부의 유해 물질을 제거하고 점막을 보호할
수 있어 ‘보이지 않는 마스크’라고 한다.

분무된 액체가 효과를 나타내려면 발광 다이오드로 조사해야 합니다. 일단 LED 조명이 제공되면 분무된 액체 내부의 메틸렌 블루 나노 입자가
주변 산소와 반응하여 코로나바이러스의 복제를 억제했습니다.

KIST에 따르면 상품명 라이노드라이트(RHINOdeLIGHT)의 비강 스프레이는 지난 4월 정부 승인을 받아 의료기기로 판매됐다. 코 스프레이는
사람들이 여전히 마스크를 벗는 것을 주저하는 COVID-19의 풍토병에 대한 해결책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KIST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가 지나기 전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 제품에는 유선 이어폰과 유사한 형태의 LED 조사장치가 함께 제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어 “사용자가 제품을
코에 뿌린 후 이어폰 모양의 LED 기기를 콧구멍에 꽂아 3분 정도 콧속을 조사해야 바이러스 사멸 효과가 나타난다”고 덧붙였다.

디알나노는 코 스프레이 기술을 바탕으로 2015년 KIST에서 설립한 기업입니다. 회사는 RHINOdeLIGHT의 개발 및 상용화를 담당했습니다.

윤석진 원장은 “KIST가 개발한 우수한 기술이 바이오 벤처 설립과 지속적인 후속 연구를 통해 실제 의료기기의 판매 승인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KIST의.

항바이러스성 관계자에 따르면 비강 스프레이의 보호 효과는 최대 몇 시간 지속될 수 있습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orea Aerospace Industries)이 슬로바키아에서 열린 브라티슬라바 국제방위전시회(International Defense Exhibition
Bratislava 2022)에서 국산 FA-50 경공격기를 홍보하면서 중부 유럽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고 목요일 밝혔다.

KAI는 “최근 신냉전구조의 형성이 가속화되면서 세계 여러 곳에서 자위를 실현하기 위한 국방비 지출이 증가하고 있어 중부유럽에서 FA-50의
신규 시장을 찾는 것을 우선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식적인.

국내 유일의 항공기 제조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신 전투기인 KF-21 전투기, KA-50, 경무장 헬리콥터를 전시하고 폴란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핀란드 등 중부 유럽 국가들과 회담을 가졌다. 노후화된 훈련기 함대를 대체하려고 합니다.

70여 개국 방산업체가 참가한 화~목요일까지 격년으로 열리는 IDEB방위전시회에 KAI가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AI는 3일간의 무역 박람회 기간 동안 슬로바키아 방위산업협회와도 간담회를 열어 양국간 방위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KAI는 또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Lockheed Martin)과 만나 나토(NATO), 유럽연합(EU), 중부유럽의 최신 방위산업 동향과 매출 증대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FA-50을 개발하기 위해 손을 잡았습니다.

이와 별도로 KAI는 전투기의 항공 전자 장치, 비행 제어 성능, 임무 반경, 생존 및 안정성, 무장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FA-50의 중년형
업그레이드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워볼 클릭계열

KAI 관계자는 “이번 FA-50 업그레이드는 우리 공군의 위력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경공격기 시장을 선도하고 수출을 늘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