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전향’ 나균안 데뷔 첫승… 롯데 6연패 수렁서 구했다



포수 유망주였지만 과감하게 투수로 포지션을 바꿨다. 여기에 이름까지 개명했다. 그만큼 간절했고 절실했다. 바로 롯데 투수 나균안(23·사진)의 이야기다. 포수 시절 나종덕이라는 이름을 쓰던 그가 팀이 가장 어려운 때 투수로 나서서 자신의 프로 데뷔 첫 승을 거두며 변신…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사이트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