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호주 청소년 크리켓 선수 성폭행 혐의로 팀 관계자를 고소하다

전호주 청소년 선수 관계자를 고소

전호주 청소년 크리켓 선수

호주 경찰은 전 호주 유소년 크리켓 선수로부터 1985년 투어 도중 팀 관계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제이미 미첼(55)은 팀 닥터가 진정제를 투여한 후 폭행을 당했다고 믿고 있다.

그는 호주방송공사(ABC)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주장을 밝혔다.

크리켓 오스트레일리아는 경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첼 씨는 스포츠 운영위원회가 주장된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것에 대한 해답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일요일 인터뷰에서 그는 “마침내 1985년 투어에 대한 정밀 조사가 있었다”며 안심했다고 말했다.

전호주

“제 크리켓 인생의 하이라이트가 되는 대신, 그 투어는 수년간 저에게 트라우마와 고통을 주었습니다,”라고 그는 BBC와
공유된 성명에서 말했다.

‘누구나 접근할 수 있었을 것이다’
미첼은 1985년 인도와 스리랑카를 순회하는 호주 U-19 투어에서 18세의 선두 타자였다. 19세 이하 대표팀은 대표팀의 ‘먹잇감’으로 여겨진다.

3월 30일 콜롬보에서 열린 투어의 마지막 날 밤, 그는 몸이 좋지 않다고 말했고 팀 주치의가 그에게 강한 약을 주사하여 최소
10시간 동안 기절하게 만들었다.

그는 팀 동료들이 그날 밤 자신의 방에서 자신을 확인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고, 그 기간 동안 팀 지도부 관계자에게 폭행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서는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았다.

“팀원들이 떠났다. 그는 ABC에 “누구나 들어와 나와 접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남자들이 며칠간 저를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다음 날 아침에 날 샤워시킨 걸 기억해요 비행기 준비하려고요 그들은 나에게 옷을 입히려고 했던 것을 기억한다. 우리가 착륙했을 때, 난 휠체어를 타고 부모님 댁에 갔지”

당시 그가 털어놓았던 친구들과 가족들을 포함한 몇몇 사람들은 ABC에 그의 계좌에 대한 세부 사항을 확인해주었다.

미첼과 몇몇 전 팀 동료들은 ABC에 선수들과 외국인 어린이들에 대한 관료의 “악의” 행동에 대한 예들을 다시 언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