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척추 나간 구겨진 XX 호랑이…내 조국인 게 너무 슬퍼”



만화가 윤서인이 한국이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건 현수막에 대해 연이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20일 윤씨는 페이스북에 “그냥 아무 것도 안 걸면 되잖아. 아무 것도 안 거는 게 그렇게 어렵나?”라며 우리나라가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새롭게 건 ‘범 내려온다’ 현수…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사이트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