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부진’ 양현종, 결국 마이너 강등



양현종(33·사진)은 빅리그 마운드에 서겠다는 꿈을 위해 텍사스 레인저스와 스플릿 계약(마이너리그·메이저리그 신분에 따라 연봉에 차등을 두는 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떠났다. 그리고 시즌 개막을 마이너리그 빅리그 콜업을 기다리는 ‘택시 스쿼드’에 남은 채 맞이했다. 그러…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사이트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