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의 여성 활동가, 독일에서

볼리비아의 여성 활동가, 독일에서 지원
해마다 볼리비아는 여성에 대한 매우 높은 수준의 폭력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많은 희생자들이 활동가로 변합니다.
Svenja Schulze 독일 개발부 장관은 페미니스트 개발 정책으로 그들을 지원하기를 원합니다.

볼리비아의

Lucrecia Huayhua는 자신을 파이터로 생각합니다. 그녀는 이제 그녀가 한때 겪었던 일을 겪지 않도록 다른 여성들을 위해 싸웁니다.

마을에서 태어난 그녀는 12명의 형제 자매가 있었고 8살에 볼리비아의 수도 라파스로 보내져 가정부로 돈을 벌어야 했습니다.

그 당시 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나는 항상 ‘당신은 아무 가치도 없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나는 매우, 아주 나쁜 대우를 받았다.

힘든 삶을 살았다.”

그녀가 오늘 이야기하는 것은 여전히 ​​고통스럽습니다.

화이화는 성인이 되어서도 비슷한 경험을 했고 결국 폭력적인 남편에게서 아이들과 함께 탈출했습니다.

그녀는 OMAK 프로젝트인 “Organización de Mujeres Aymaras del Kollasuyo”

(Kollasuyo의 Aymara 여성 조직)의 활동가를 찾은 것이 운이 좋았다고 말합니다.

그녀에게도 권리가 있다는 것을 갑자기 깨달았기 때문에 그녀의 인생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순간이었습니다.

“나는 내가 가치가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리고 꿈을 꿀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볼리비아의

볼리비아 여성 4명 중 3명은 파트너의 손에 폭력을 경험했다고 말했습니다.

매년 120명의 여성이 이 나라에서 살해됩니다.

인구에 비해 이는 라틴 아메리카에서 가장 높은 여성 살해율 중 하나입니다.

독일 개발부 장관인 스벤야 슐체(Svenja Schulze)는 독일이 재정적으로 도움을 주고 있는 엘 알토(El Alto)의 OMAK 프로젝트 여성들에게 “여성들은 더 많은 권리가 필요하고, 그들은 더 많이 시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페미니스트 개발 정책에 더 집중하고 싶습니다.

카지노사이트 제작 여성이 평등한 권리를 가질 때 사회가 더욱 인간적이 될 것이라고 굳게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장관은 여성이 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로 결심했습니다.

폭력은 세대를 거쳐 유전된다

“우리 작업의 목표는 여성들이 이러한 폭력적인 관계에서 벗어나 폭력에 반대하고 평등을 위한 대사가 되는 것입니다.”라고 Eva Pevec은 말합니다.

OMAC 파트너인 평화를 위한 국제 기독교 봉사단(International Christian Service for Peace EIRENE)의 국가 조정자.

“그런 다음 그들은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경험을 활용합니다.”

Lucrecia Huayhua는 이것의 살아있는 예입니다. 그녀는 훈련을 받았고 지금은 폭력의 영향을 받는 여성의 권리를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Pevec은 “볼리비아에는 남성주의가 많습니다. 이는 여기에서 완전히 정상적인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말합니다.

“폭력은 정상적인 인간의 특성으로 간주되는 삶의 일부입니다. more news

그래서 남자는 아내를 때리는 것이 허용됩니다.

그리고 부모는 자녀를 때립니다.”

폭력은 대대로 전해지며 거의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고 그녀는 말한다.

종종 여성들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때만 자신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이야기할 기회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 자신이 자녀에게 물려준 것에 대해.

이것은 종종 매우 고통스러운 과정이라고 Peveve는 말합니다.

여성은 사법 시스템에 의존할 수 없다

볼리비아는 남미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