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를 타고 DC에 도착한 이민자들은

버스를 타고 DC에 도착한 이민자들은 Bowser 시장에 공공 비상 사태를 선포했습니다.

DC 시장 Muriel E. Bowser(D)는 목요일 텍사스와 애리조나로부터의 망명 신청자들의 유입에 대해 공공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이는 그녀가 이민자들을 돕기 위해 시 기금에서 천만 달러를 해제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형식입니다.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합니다.

버스를 타고

국방부가 주 방위군이 두 국경 국가에서 일주일에 여러 번 도착하는 이민자 버스를 도와달라는 Bowser의 요청을 두 번 거부한 후 Bowser는

임시 주택, 음식과 의료.

텍사스 주지사 Greg Abbott(오른쪽)와 Arizona 주지사 Doug Ducey(r)가 봄에 버스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후 미국 수도에 약 9,400명의 이민자가

도착했습니다. 미국의 다른 지역으로 떠난 이후 시장은 말했다.

Bowser는 계획을 발표하기 위해 기자 회견에서 “우리는 국경 도시가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오늘날 우리가 하는 일은 우리에게 새로운 표준입니다. 워싱턴 DC에서 우리를 괴롭히고 있는 국경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기반 시설이 있어야 합니다.”

공개 비상사태 선언을 통해 시는 유니온 스테이션에서 버스를 만나기 위해 보다 조정된 대응 팀에 비상 자금 1천만 달러를 할당한 다음 치료

및 도착 이민자와 같은 다른 유형의 “분류” 지원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다음 목적지라고 시 관계자는 말했다.

버스를 타고

토토 홍보 대행 Bowser는 시가 가능한 한 많은 지원을 위해 FEMA(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에 상환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읽으십시오 : DC 시장 Bowser는 버스에서 수천 명의 이민자에 대해 공공 비상 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시장은 시의 복지부 내에 설립될 이민자 서비스 사무소를 통해 카운티의 기존 노숙자 서비스 시스템과 구별되는 이민자를 위한 임시 주택

프레임워크도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새 사무실을 이끌 것입니다.

Bowser가 DC 위원회에 보낼 법안은 비상사태 선언에 포함된 15일 기간을 초과하여 해당 서비스를 연장할 것이라고 Bowser는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시는 대부분의 구호 활동을 지역 단체에 맡겼습니다. 지역 단체의 자원 봉사자들은 종종 이른 시간에 Union Station 밖에 서서

도착하는 버스를 맞이하고 이민자들을 50명이 있는 Montgomery 카운티의 임시 대피소로 데려다주었습니다. 한 번에 사람을 수용합니다.

다른 이민자들은 지역 호텔과 교회에 수용되었고 일부는 거리나 호텔 주차장에서 강제로 잠을 자야 했습니다.

Bowser의 사무실은 목요일 현재 348명의 이민자가 도시의 2개 호텔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더 많은 가족이 이 도시에 머물기를 선택함에 따라 약 70명의 이민자 아이들이 DC 공립학교에 등록했다고 그들의 사무실은 말했습니다.

새로운 도시 서비스에도 불구하고 지원에 대한 몇 가지 장기적인 질문이 남아 있습니다.

Alejandra Pinto와 그녀의 가족은 여름 동안 텍사스와 애리조나에서 버스를 타고 DC에 도착한 수천 명의 중미 이민자 중 한 명입니다. (동영상: 호프 데이비슨/워싱턴 포스트)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