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의 비오 12세 기록

바티칸의 비오 12세 기록 보관소에서 2차 세계 대전 교황에 대한 조명 시작.

바티칸의

파워볼사이트 바티칸 시국 (AP) — 바티칸은 홀로코스트가 전개되는 동안 침묵을 지켰다는 비판에 맞서 2차 세계대전 당시

교황인 비오 12세를 오랫동안 변호해 왔으며, 그가 생명을 구하기 위해 배후에서 조용히 일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최근에 열린 바티칸 기록 보관소를 인용한 한 새 책은 바티칸이 가장 구하기 위해 노력한 생명이

가톨릭으로 개종한 유대인이거나 가톨릭-유대인 “혼합 결혼”의 자녀였다고 제안합니다.

파워볼 추천 세례 증명서에 대한 광적인 검색을 증명하는 문서, 바티칸이 독일 대사에게 전달한 개종자의 이름 목록,

교황이 유대인 혈통의 친척을 찾기 위해 가톨릭 신자들이 진심으로 간청한 내용은 David Kertzer의

“The Pope at War”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미국에서 화요일에 출판되었습니다.more news

이 책은 비오의 전임자인 비오 11세에 관한 케르처의 퓰리처상을 수상한 “교황과 무솔리니”의 뒤를 잇습니다.

바티칸의 비오 12세

그것은 바티칸 기록 보관소와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미국 및 영국의 국가 기록 보관소에서 최근에 발표 된

수백만 개의 문서를 사용하여 비오 12 세 교황의 프리즘과 광범위한 외교를 통해 2 차 세계 대전의 역사를 작성합니다.

추축국 및 연합국과의 네트워크.

Kertzer는 발표에 앞서 전화 인터뷰에서 “유대인을 위한 침례 기록 검색에 관한 이 아카이브 자료의 양은 정말 놀랍습니다.

484페이지에 달하는 이 책과 거의 100페이지에 달하는 미주에는 반유대주의에 휘둘리지 않고 오히려 바티칸의 중립이

전쟁으로 가톨릭 교회의 이익을 보호하는 최선이자 유일한 방법이라는 확신이 있는 소심한 교황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분노했다.

브라운 대학교(Brown University)의 인류학과 이탈리아 연구 교수인 케르처(Kertzer)

는 비오의 일차적 동기가 두려움이었다고 제안합니다.

독일이 점령한 지역의 교회와 가톨릭 신자에 대한 두려움은 그가 마지막까지 믿었던 것처럼 추축국이 승리할 경우;

추축국이 패배하면 기독교 유럽 전역에 퍼지는 무신론적 공산주의에 대한 두려움.

Kertzer는 그 두려움을 달래기 위해 Pius가 나치와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충돌을 피하기

위해 마비될 정도로 조심스러운 경로를 계획했다고 썼습니다. 바티칸 신문 로세르바토레 로마노

(L’Osservatore Romano)는 독일의 잔학 행위에 대해 쓰지 말라는 지시와 바티칸 뒤뜰에서

베니토 무솔리니의 파시스트 독재 정권과 원활한 협력을 보장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그것은 유대인들이 1943년 10월 16일처럼 바티칸 성벽 바로 밖에서 체포되고 아우슈비츠로 향하는

기차에 탑승할 때에도 공개적으로 SS 대학살을 명시적으로 비난하기 위해 한 마디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Kertzer는 Pius가 John Cornwell의 마지막 Pius 시대 블록버스터의 도발적인 제목인

“히틀러의 교황”이 아니라고 결론지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비오의 지지자들이 주장하는 유대인의 옹호자도 아니었습니다.

미국 로마 아카데미(American Academy of Rome)의 인문학 교수인 말라 스톤(Marla Stone)은 이 책이 “이전의

역사적 해석의 양극 사이에 위치를 잡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전쟁 중인 교황”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예정보다 일찍 비오 12세 기록 보관소를 연 지 2년 만에 출간되기

시작한 여러 권의 책 중 하나입니다. 이를 통해 학자들은 전체 문서 세트에 액세스하여 Pius에

대한 미해결 질문과 홀로코스트가 전개되는 동안 그가 하거나 하지 않은 일을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