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권 밖’ 태권도 이대훈 은퇴 선언 “후배들도 생각해야. 공부하면서 좋은 선수 육성하고파”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29·대전시청)이 은퇴를 선언했다. 이대훈은 지난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배한 뒤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대훈은 “이제 선수 생활을 끝낸다”며…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사이트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