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잔 바르 ABC의 해고 결정을 비난한다

로잔 바르 ABC의 해고 결정을 비난한다: ‘마녀를 태우는 것은 바로 그것이다.’

로잔 바르

토토 솔루션 69세의 코미디언인 로잔 바르, 자신의 부활한 시트콤 ‘로잔느’의 빠른 취소로 이어진 트윗의
이면에 대한 자신의 추리를 설명하는데 다큐멘터리를 보냈다. 바르는 그녀를 “마녀 불태우기”라고 불렀고
그녀가 트위터에 올린 모든 것에 대해 ABC와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바르는 4월 24일 방송될 릴즈 다큐멘터리에서 “‘I love Hillary Clinton’이 아닌 트윗이 있으면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다큐멘터리는 바씨가 트위터를 통해 파크랜드 학교 총기난사 생존자가 미국의 총기규제 강화를 위한 집회에서
나치 경례를 했다는 음모론에 대해 언급했던 때를 건드렸다.

로잔 바르는 새로운 다큐멘터리에서 디즈니에서 그녀의 해고를 “지적인 마녀 태우기”라고 불렀다.
로잔 바(Roseanne Bar)는 새로운 다큐멘터리에서 디즈니에서 그녀의 해고를 “지적인 마녀 불태우기”라고 말했다.

부정적인 정치적 또는 문화적 견해로 취소된 디즈니 스타들

Bar는 그 당시 트윗을 삭제하고 정정했다.

“나는 그들이 전화를 할 때마다 그것을 제거했다,”라고 Bar는 말했다. “그리고 그들은 자주 전화를 했다.”

이 코미디언은 또한 모든 사람들이 논란이 된 여러 순간들에 이어 소셜 미디어 앱에서 떠나달라고 “구걸”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

“모두가 트위터를 포기해 달라고 졸랐습니다. 모두”라고 Bar는 회상했다. “제 아이들이 저를 가둬놓으려고 했지만, 그럴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럴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소셜 미디어 앱을 탈퇴하라는 압력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Bar는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는 미국인이고 나는 그것을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그녀는 설명했다. “나는 코믹이다. 난 나쁜 여자야. 난 너무 락앤롤이야. 내가 마지막 숨을 쉴 때까지 f-it and f- 너라고 말할 거야.”

“로잔느: 할리우드에서 쫓겨났다”는 4월 24일에 방송된다.
‘로잔: 할리우드에서 쫓겨나다’는 4월 24일 방송된다. (AP 사진/조안 파렌스홀드, 파일)

결국, 바의 트윗 중 하나가 부활한 시리즈의 취소로 이어졌다.

《로잔느》의 부활은 처음에는 성공적이었고, 두 번째 시즌으로 리뉴얼되었다. 하지만, 바의 소셜 미디어 행동으로 인해 그 쇼는 두 달 후에 완전히 취소될 것이다.

2018년 5월, 바르는 ABC에서 해고되었고, 그녀의 쇼는 인종차별주의자로 널리 보여지는 전 오바마의 보좌관 발레리 재럿을 향한 코멘트를 트위터에 올린 후 갑작스럽게 취소되었다.

“저는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하느님에 의해, 저는 그날 정말 행복했습니다”라고 Bar는 다큐멘터리에서 말했다. “그리고 저는 앰비언에 있지 않았다면 하지 않았을 일을 했습니다. 그것은 당신을 많은 미친 짓들을 하게 만들어요–“

월트 디즈니의 CEO 밥 아이거는 이 결정에 동의했다.

“도덕적으로 옳은 것은 논쟁할 수 없습니다”라고 아이거는 당시 말했다.

바르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들이 저를 불렀을 때 그들은 ‘당신이 왜 이런 일을 했는지에 대해 가능한 어떤 변명이 있습니까? 왜 그렇게 터무니없고 용서할 수 없는 일을 했는가?’ 그리고 저는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단 한 가지, 난 그녀가 화이트인 줄 알았어. 그리고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나서 저는 ‘내일 더 뷰’에 출연해서 설명하고 사과하게 해주세요. 제가 실수했습니다.’”

그 코미디언은 그녀의 해고를 초래한 논란이 된 트윗의 이면에 있는 이유를 설명한다.


Bar는 그 결정을 “마녀를 불태우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마녀를 태우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라고 Barr은 그녀의 해고와 관련하여 말했다. “지적인 마녀 태우기” 그리고 오만과 무지. 미국의 모든 언론, 그리고 전세계가 제가 이란에 있는 한 기자에게 이란 사람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면서도 제 트윗을 어떻게 해석했는지 말입니다. 우리는 너무나 끔찍한 검열을 받았고 그것은 끔찍하고 두려운 일입니다.”